UPDATED. 2019-06-20 12:10 (목)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 이자연(총괄 편집부장)
  •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웹·모바일에서 흩어져 있던 임신·출산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민원까지 처리되는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사이트가 본격 가동된다. 모자보건서비스 6종(임신준비, 임신·출산교육,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환급서비스, 유축기 대여, 서울아기 건강첫걸음)을 온라인 신청할 수 있으며 처리 전 과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쌍방향 플랫폼으로, 시는 임신부터 출산, 육아까지 온라인 소통채널을 확보하고 서비스를 강화해나간다.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seoul-agi.seoul.go.kr)’는 임신-출산정보와 모자보건서비스를 쌍방향 지원하는 혁신적 웹‧모바일시스템이다. 시는 저출산 극복을 위한 사회적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예비부부, 임신부부가 임신·출산에 대해 궁금한 사항을 해결,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과 편의성을 집결한 임신‧출산 정보 통합플랫폼을 지자체 최초로 개설한다.

시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생애 주기별 맞춤형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억5천만 원 예산을 지원받아 시민 요구를 반영한 ‘서울형 임신·출산 웹사이트’를 지난해부터 구축, 본격 운영한다.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는 여러 웹사이트에 있는 임신·출산정보를 한 데 모아 임신 전부터 출산까지 단계별 정보를 모두 제공한다. 교육 등 다양한 서비스도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용자의 거주지역, 임신주수를 반영한 최적화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며, 정보공유를 위한 커뮤니티도 운영할 예정이다.

[아이를 기다려요]는 예비부부의 임신전 준비(위험요인 평가 및 건강검진 서비스)부터 임신․출산 까지 필요한 서비스를 안내한다.

[서울맘은 행복해요]는 자치구별 사용자 맞춤형 임신·출산 서비스와 서울 맵(지도)을 통한 보건소·산부인과·소아과 등 의료기관, 유모차 나들이, 수유지도 등 검색이 가능하다.

특히 그동안 보건소를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한 모자보건서비스 6종을 이제는 서울시임신출산정보센터에서 온라인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웹‧모바일에서 모자보건서비스 6종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서비스를 동시 지원해 사용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단, 자치구별 제공 서비스가 다를 수 있어, 이용자는 자치구 보건소로 사전 문의 후 이용해야 편리하다.

① 남녀임신준비 프로그램: 가임 남녀에게 임신 장애가 되는 고위험 요인을 사전에 발견, 관리해주는 임신 전 건강관리 프로그램으로 임신위험 요인 평가 및 상담, 남·녀 엽산제 복용, 건강검진(AMH 등)을 실시한다.

② 임신·출산 교육: 자치구별 임신 출산 관련 교육 정보를 확인하고 온라인 신청 및 접수가 가능하다.

③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를 파견, 가정방문해 산모 지원(수유, 산후회복, 신생아 캐어 산모교육, 좌욕, 부종관리 등 건강관리), 신생아 지원(신생아 건강상태확인, 수유지원, 위생관리, 예방접종 지원), 식사돌봄, 상담 및 말벗 등을 해준다.

④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환급서비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산모도우미) 사회서비스(전자바우처=이용권)를 이용완료 후, 산모의 본인부담금을 현금으로 환급해주는 서비스를 온라인 신청할 수 있다.

⑤ 유축기 대여: 원활한 수유를 돕기 위해 출산가정에 유축기를 대여를 신청하는 서비스다. 신청, 대여기간은 자치구별 확인하면 된다.

⑥ 서울아기 건강첫걸음: 임산부 및 영유아 대상으로 가정 방문해 산전, 산후관리 및 모유수유, 육아방법 등 건강관리서비스를 지속 제공한다.

더불어 난임부부 지원을 위해 현재 지역별 인공수정, 체외수정, 난임주사 시술이 가능한 병원을 안내해 준다. 시는 난임지원 온라인 신청 서비스, 커뮤니티 개설 등 난임종합지원을 위한 신규 기능도 개발할 예정이다.

시는 임신·출산 종합적 정보체계를 활성화하고 질적으로 향상하기 위해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개설 후에도 난임지원 정보 개발과 알림서비스(SMS)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며, 시민들이 임신-출산 정보를 한 곳에서 보고 활용할 수 있도록 웹‧모바일 기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임신·출산정보센터’ 웹‧모바일 개설, 시민들이 믿고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사용자 접근성과 편의를 최대한 반영해 운영을 시작한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임신부터 행복한 출산이 가능한 서울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성 시민들은 임신을 하고 싶어도 솔직히 아이 하나 키우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장난이 아니라며 지원은 조금해주는데 너무 어려운 현실이라며 이런것부터 제대로 복지를 해줘야 아이를 낳는다고 전했다.

작성자 : ENB교육뉴스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광희동1가 89-1 금호트윈오피스텔 1동 703호
  • 대표전화 : 070-8288-6224
  • 팩스 : 02-6004-62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김유정
  • 총괄보도국 : 총괄보도국장(국내) : 강성오
  • 명칭 : ENB NEWS (교육뉴스방송)
  • 제호 : ENB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96
  • 등록일 : 2017-10-24
  • 발행일 : 2017-10-24
  • 발행인 : 배미키
  • 편집인 : 배미키
  • ENB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인터넷 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ENB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enbnews.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