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00:15 (월)
50+마을기록지원단
50+마을기록지원단
  • 김효정(총괄 편집국장)
  •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마을기록지원단
50+마을기록지원단

50+세대가 서울 각지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마을기록가로 나선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50+세대의 인생 경험을 바탕으로 마을의 역사와 현재를 보존, 기억하기 위해 활동하는 ‘50+마을기록지원단’ 참가자를 모집한다.

서울시 50+보람일자리 사업 중 하나인 ‘50+마을기록지원단’ 활동은 50+세대의 사회적 경험과 연륜을 기반으로 유무형의 다양한 마을 자원을 조사하고 보존하여 지역 기반 마을기록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50+마을기록지원단은 마을자원 조사 및 기록화 작업을 비롯해 마을공동체의 다양한 활동 아카이빙 업무 등을 수행한다.

지난해에도 서울시 50+보람일자리 사업을 통해 ‘50+마을기록가’ 활동이 이루어졌으며 올해는 참가 인원을 더 늘려(2018년 30명⟶2019년 40명) 확대 운영된다.

‘50+마을기록지원단’에 참여를 원하는 50+세대는 오늘 16일(목) ~ 30일(목)까지 서울시50+포털(50plus.or.kr)에서 모집정보를 확인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일 기준 만 50세 ~ 67세까지 서울시 거주자 또는 사업장 주소지가 서울시인 사업자등록증상 대표자라면 지원할 수 있다.

서류 및 면접심사를 통해 참여자 40명을 선발하며 총 30시간의 직무교육 및 현장, 회의 활동을 거쳐 오는 7월 ~ 11월까지 50+마을기록지원단으로 활동하게 된다.

특히 올해 50+마을기록지원단 활동은 서울기록원 등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효과적인 기록물 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등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마을기록지원단의 활동영역, 활동범위에 대한 기준 수립을 위한 명확한 직무설계 및 이를 위한 활동 매뉴얼 등을 정비해 보다 효율적인 사업 진행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본 사업을 통해 파트너십 기반의 일자리 연계 및 일자리 모델 발굴을 통해 마을 공동체에 기여하는 50+세대의 사회공헌 일자리를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순간의 기억은 잊히지만 그 기억을 기록으로 남기면 역사가 되듯이 마을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것만으로도 사회적 자본이 될 수 있다”며, “마을공동체 기록가치의 인식제고 및 사회적 확장에 있어 50+세대의 인생 경험이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들은 마을의 역사와 이야기들을 기록하는 마을기록가들이 활발하게 활동해서 마을마다의 특색들이 알려져 살기좋은 마을로 변화되었음 좋겠다고 전했다.

작성자 : ENB교육뉴스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광희동1가 89-1 금호트윈오피스텔 1동 703호
  • 대표전화 : 070-8288-6224
  • 팩스 : 02-6004-62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김유정
  • 총괄보도국 : 총괄보도국장(국내) : 강성오
  • 명칭 : ENB NEWS (교육뉴스방송)
  • 제호 : ENB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96
  • 등록일 : 2017-10-24
  • 발행일 : 2017-10-24
  • 발행인 : 배미키
  • 편집인 : 배미키
  • ENB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인터넷 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ENB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enbnews.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