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9 06:05 (금)
붉은허벅지말똥가리
붉은허벅지말똥가리
  • 로이 배(총괄 편집차장)
  • 2021.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허벅지말똥가리
붉은허벅지말똥가리

서울대공원에 12년째 자리잡고 있는 해리스 매 붉은허벅지말똥가리 ‘금지’가 불의의 사고를 딛고 ‘의족’으로 다시 되찾은 소중한 일상이 공개됐다. 힘들고 긴 치료시간을 함께 해 온 사육사들의 노력, 그리고 삶의 의지를 보인 금지가 만들어낸 아름다운 비행을 소개한다.

사육사들에게 소중한 존재라는 의미로 이름 붙인 ‘금지’와 ‘옥엽’ 커플. 지난 2009년 스페인에서 서울대공원으로 옮겨와 자리잡은 지 12년째다. 먹이를 둥지로 가져가서 발라먹은 뒤 남은 뼈는 다시 먹이대 위에 올려두는 착하고 온순한 성격으로 사육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한 쌍이다. 그러던 중 지난 2013년 ‘금지’가 비행 중 철창에 다리가 끼여 발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겪었다. 그러다 추위가 혹독했던 지난 겨울, 절단 부위에 동상이 걸려 금지는 서 있기조차 어려울 만큼 갑자기 상태가 악화됐다.

사육사들과 수의사는 머리를 맞댔다. 두 다리로 서는 새들은 한 쪽 다리가 없으면 균형을 잡기 어려운 것은 물론 발로 먹이를 잡고 먹는 맹금류 특성상 먹이활동을 하기도 어렵다. 이 때부터 송종훈‧황현지‧이아름 사육사와 김수현‧이하늬 수의사 그리고 ‘금지’의 분투가 시작됐다.

사육사들은 우선 금지의 동상치료에 돌입, ‘금지’의 다리에 동상크림을 발라 마사지 하고 온욕치료를 시작했다. 매일 20분간 물 속에서 ‘금지’의 언 다리를 녹이는 온욕치료를 위해 사육사들은 물 온도 38도를 맞추며 따뜻한 물을 계속 나르는 한편 ‘금지’가 물 속에 다리를 담그고 있는 동안 ‘금지’의 몸을 잡고 있어야 했다. 이 과정에서 사육사들이 아이디어를 내 ‘금지’의 몸을 고정할 수 있는 장치를 고안하기도 했다. ‘금지’도 이 시간을 움직이지 않고 참아내야 하는 두 달 간의 긴 과정이었다. 송종훈 사육사는 “온욕치료가 처음에는 저희와 금지 모두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금지가 다시 다리를 얻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기 때문에 힘들게 느껴지지 않았다”라며 “다행히 순한 ‘금지’도 곧잘 적응해 온욕치료가 큰 효과를 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온욕치료를 마친 후 본격적으로 ‘금지’에게 의족을 달아주기 위한 치료가 시작됐다. 서울대공원 이하늬 수의사는 “처음에는 알루미늄 봉으로 만든 가의족을 제작해 달아주었더니 균형은 잡았지만 부리가 튼튼한 금지가 가의족을 고정한 붕대를 물어 뜯어 다른 방법을 고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외국의 치료사례를 찾던 이하늬 수의사의 눈에 역시 맹금류인 수염수리의 다리에 나사뼈를 박아 반영구 의족을 달아준 사례가 눈에 띄었다. ‘금지’의 다리뼈에 나사를 박고 발 안쪽은 푹신한 아이클레이로, 바깥 부분은 플라스틱 재질로 만든 의족을 달아주는 2차 수술이 진행됐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이 과정도 쉽지 않았다. 당초 외국에서 사용됐던 의족 재료를 수입하려 했지만 코로나19로 배송이 어려워져 직원들은 다시 플라스틱 재료 아이디어를 고안해냈다. 이 수의사는 “발을 디뎠을 때 충격을 덜어주기 위해 처음에는 아이클레이라는 푹신한 재료를 사용했으나 금지가 다시 부리로 물어뜯어 좀 더 강한 플라스틱을 사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치료가 진행되는 동안 ‘금지’는 서 있기도 힘든 다리에 힘을 주어가며 먹이를 열심히 먹고 삶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었다. 이전까지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던 ‘옥엽’과 수 개월의 치료기간 동안 각각 내실과 외부 방사장에서 떨어져 지내면서도 아침저녁으로 서로의 울음소리를 확인하는 애틋한 모습도 보였다.

이제 ‘금지’는 의족으로 먹이를 눌러놓고 뜯어먹는 등 의족을 능숙하게 사용하고 두 다리를 쭈욱 뻗어 멋지게 난다. ‘옥엽’과도 여전히 사이좋게 생활하고 있다. 지난 12년간 ‘금지’, ‘옥엽’과 함께 해 온 송종훈 사육사는 “어려운 치료과정을 금지가 정말 기특하게 잘 버텨주었다”며 “기록상 붉은허벅지말똥가리의 최장 수명이 15년이지만 금지가 좀 더 오랫동안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밝혔다.

‘금지’가 다시금 소중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치료에 나선 사육사와 수의사, 12년 간 동고동락 해 온 사육사와 금지 간 믿음, 그리고 무엇보다 삶의 강한 의지를 보여준 ‘금지’의 아름다운 비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길 바란다.

시민들은 붉은허벅지말똥가리 소식을 듣고 안타까워 했다. 덧붙여 다시 날아오를 수 있어 다행이고 이제는 행복하게 지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작성자 : ENB교육뉴스방송(로이 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로1길 10 401호
  • 강남지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315 개나리5차 상가 2층 207호
  • TEL : 02-568-3575, 010-3386-0454, 010-8472-50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김유정
  • 총괄보도국 : 총괄보도국장(국내) : 이자연
  • 명칭 : ENB교육뉴스방송
  • 제호 : ENB교육뉴스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96
  • 등록일 : 2017-10-24
  • 발행일 : 2017-10-24
  • 발행인 : 배미키
  • 편집인 : 배미키
  • ENB교육뉴스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인터넷 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21 ENB교육뉴스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enbnews.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