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7 02:00 (일)
서울학교 100년
서울학교 100년
  • 이자연(국내 총괄 보도국장)
  •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학교 100년
서울학교 100년

서울역사박물관은 개관부터 지금까지 기증받은 학교 관련 자료 중 서울시민 40명의 유물을 선별하여 2020년 기증유물특별전 ‘서울학교 100년’展을 개최한다.

전시에서는 근대 교육이 처음으로 시작된 지난 1880년대 ~ 1980년대까지를 세 시기로 구분하여 시기마다 지닌 시대적 특징을 읽어낼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먼저, 근대 교육 도입 초기인 대한제국기 교육입국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고자 했던 노력들을 관립(국립) 학교설립과 운영을 중심으로 조명한다.

근대적 교육제도가 도입된 이후 가장 먼저 설치한 관립 교육기관은 초등교육기관인 소학교와 외국어학교였다. 세계열국과 조약을 체결하고 통상관계를 갖게 됨으로써 외국의 언어와 문화를 아는 통역관과 외교관을 양성하기 위해서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대한제국 시기 학무아문(學務衙門)과 학부(學部)에서 발간한 교과서와 관립한성외국어학교 관련 기증 자료를 통해 당시 지식인들의 외국어 배움의 열기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학무아문은 갑오개혁 당시 설치된 교육을 관장하던 관청이다.

일제강점기에는 일제의 조선인에 대한 우민화 교육, 그리고 여기에 대항하는 우리의 교육구국운동을 살펴본다.

일제는 조선인과 일본인에게 차별적인 학제를 도입하고 기존에 설립되었던 사립학교들을 탄압하였다. 하지만 우리 민족의 높은 교육열에 서울과 지방 할 것 없이 학교 설립과 차별금지에 대한 요구가 빗발쳤다. 근대교육을 통해 자식들을 지도층으로 입신출세 시키려는 학부모들의 노력이 이 시기부터 시작된 것이다. 차별과 어려움을 딛고 학교를 다녔던 당시 학생들의 학교생활을 사진자료를 통해 엿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폐허를 딛고 경제적 성장을 일구는데 일조했던 교육의 현장을 전시에 담아 당시의 모습들을 생생하게 재현했다.

광복 후 일제강점기 억눌렸던 교육적 요구는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국가가 모든 국민에게 초등 교육을 지원하여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의무교육이 실시되었지만 학교, 교원, 재원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았다. 이 어려움을 당시에는 어떤 방식으로 슬기롭게 해결해 나갔는지도 이 전시를 보는 즐거움 중 하나가 될 것이다.

고도 경제성장기에 실시된 교육 정책은 한국인의 교육열에 의해 치열해진 입시경쟁을 해소하는데 주력했다. 그 결과 1968년 ‘중학교 무시험제’, 1974년 ‘고교평준화’ 등이 ‘과도한 입시교육의 폐해’를 완화시키기 위해 도입되었다. 하지만 그 열기가 사그라지지는 않았다. 대상이 초등학교 5, 6학년에서 중학교 2, 3학년, 고등학교 2, 3학년으로 올라간 것뿐이었다. 치열한 입시경쟁을 뚫어야만 했던 당시 학생들의 숨은 이야기를 기증유물을 통해 함께 느껴볼 수 있다.

배현숙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이 전시는 오롯이 기증자들의 헌신으로 만들어졌다.”고 하며, “손때 묻은 교과서, 구겨진 양은도시락, 가슴 졸이며 받은 성적통지표, 빛바랜 소풍 사진에 깃들어 있는 기증자의 소중한 기억을 시민들과 나누고 공감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오는 11월 26일 ~ 내년 3월 7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 할 수 있다.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운영 방침에 따라 별도 공지 시까지 사전예약관람제로 운영한다. (문의 02-724-0274)

관람시간은 오전 10시 ~ 오후 6시까지 하루 3회(10-12시/ 13-15시/ 16-18시)이며, 회당 예약은 100명, 현장 접수 50명 이내로 관람 가능하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관람 예약은 서울특별시 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에서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학생들은 서울학교 100년의 시대적 특징을 알 수 있다고 하니 기대되며 과거의 학교에 대한 내용들이 궁금해 전시회도 직접 가서 관람을 하겠다고 전했다.

작성자 : ENB교육뉴스방송(이자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은평구 연서로 280-15 201호
  • 강남지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94길 21 3층 르몽드어학원
  • 대표전화 : 0507-1325-2078, 010-3746-2078
  • 팩스 : 02-6004-62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김유정
  • 총괄보도국 : 총괄보도국장(국내) : 이자연
  • 명칭 : ENB교육뉴스방송
  • 제호 : ENB교육뉴스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96
  • 등록일 : 2017-10-24
  • 발행일 : 2017-10-24
  • 발행인 : 배미키
  • 편집인 : 배미키
  • ENB교육뉴스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인터넷 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21 ENB교육뉴스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enbnews.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