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5:55 (금)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 한국전 참전 기념비 찾아 헌화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 한국전 참전 기념비 찾아 헌화
  • Mickey Bae(해외 총괄 보도국장)
  • 2020.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25일 한국전 발발 70주년을 맞아 워싱턴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에 헌화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25일 한국전 발발 70주년을 맞아 워싱턴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에 헌화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워싱턴의 한국전쟁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했습니다. 펜스 부통령 등 다른 행정부 고위 인사들도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렸습니다. VOA 뉴스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부인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워싱턴디씨의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비를 찾아 헌화했습니다.

이어 거수 경례로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예를 표한 뒤 헌화식에 참석한 10여 명의 참전용사들을 한 명씩 만나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날 헌화식에는 로버트 윌키 보훈부 장관, 데이비드 번하트 내무부 장관과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도 참석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한국에서 열린 한국전쟁 70주년 기념식에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just want to say for all of those brave men and women that fought to keep communism out, thank you. We salute you. you are very special people.”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녹화한 영상 메시지를 통해 “공산주의를 막아내기 위해 용감하게 싸운 모든 분들께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여러분은 아주 특별한 사람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유엔 참전국을 비롯해 도움을 준 많은 분들께 우리가 합심해 이룬 성과는 실로 대단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여러분의 승리를 축하한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o all of the people that helped so much from the United Nations everybody involved, it was an incredible thing that we all together did and I want to congratulate you on victory.”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이날 트위터에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자신의 아버지 사진을 올리며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렸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우리는 특히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궁극적인 희생을 치렀던 사람들을 기억한다”며, “한국전에서 전사한 모든 영웅들에게 신의 축복이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도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전쟁에서 목숨을 바친 이들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텍스트: 폼페오 장관] “The United States will never forget those from the United States, the Republic of Korea, and other countries under the United Nations Command who laid down their lives in the name of our shared values of freedom and democracy.”

폼페오 장관은 “미국은 미국, 한국, 유엔군사령부 소속의 다른 국가들에서 온 이들이 우리가 공유하는 가치인 자유와 민주주의라는 이름 아래 목숨을 바친 것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텍스트: 폼페오 장관] “ The U.S. commitment to the defense of the ROK remains ironclad. The alliance continues to work toward our shared goals of securing peace, stability,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Indo-Pacific.”

또 “한국 방위 공약은 여전히 철통 같다”며 “동맹은 공동의 목표인 한반도와 인도-태평양의 평화, 안정, 번영을 위한 공통된 목표를 위해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지난 23일 한국전쟁 중 숨진 한국군 유해 147구를 한국으로 송환했던 행사 사진을 올려 군인들의 희생을 기렸습니다.

미국 보훈부는 25일 로버트 윌리 장관 명의로 VOA에 보낸 성명에서, “70년전 10만명 이상의 북한군이 38선을 넘어 공격했을 때 포성이 울려퍼지면서 대한민국의 고요한 아침이 산산조각이 났다”고 말했습니다.

[텍스트: 윌리 장관] “Seventy years ago, the Republic of Korea’s morning calm was shattered by the roar of artillery when more than 100,000 North Korean troops attacked across the 38th parallel.

이어 “미국과 한국군이 단호한 적에 맞서 나란히 싸웠다”며 “ 결국 3만 6천명 이상의 미군이 목숨을 바치고 10만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텍스트: 윌리 장관] “American and South Korean troops fought side-by-side against a determined foe in punishing elements. And in the end, more than 36,000 Americans would give their lives, and more than 100,000 would be wounded.”

그러면서 이 날은 자유가 공짜가 아니라는 것을 상기시켜주는 날이라며, 그 대가를 한반도에서 자유를 보존하기 위해 희생된 목숨으로 측정할 수 있지만, 또한 “우리가 한국과 맺어온 유대가 전쟁으로 맺어진 뒤 70년 동안 여전히 강력하다는 점도 상기시켜 준다”고 덧붙였습니다.

[텍스트: 윌리 장관] “This day is a reminder that freedom is not free—it’s cost can be measured in the lives that were lost to preserve it on the Korean Peninsula. But it is also a reminder that the bond we formed with South Korea remains strong 70 years after it was forged in fire.”

미국 합동참모본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한국전쟁에서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3만 7천 명의 미군 병사들이 전사했고 6천 명 이상 실종됐다”며, “우리는 계속해서 이들의 희생과 서비스를 기리고 기억한다”고 전했습니다.

[텍스트: 미국 합동참모본부] “During the Korean War, 37,000 U.S. service members perished in theater in defense of democracy & more than 6,000 remain missing. We continue to honor & remember the sacrifice & service of these men & women.”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코리아소사이어티가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올린 영상에서, 오늘날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희생한 참전용사들을 절대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 대사는 이 영상에서, 미국과 한국이 공동의 희생이라는 가치로 동맹을 형성했다며, 이것이 전 세계를 재편하는 노력에 뒷받침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입니다.

작성자 : ENB교육뉴스방송(Mickey Bae)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은평구 연서로 280-15 201호
  • 강남지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94길 21 3층 르몽드어학원
  • 대표전화 : 0507-1325-2078, 010-3746-2078
  • 팩스 : 02-6004-62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김유정
  • 총괄보도국 : 총괄보도국장(국내) : 이자연
  • 명칭 : ENB교육뉴스방송
  • 제호 : ENB교육뉴스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96
  • 등록일 : 2017-10-24
  • 발행일 : 2017-10-24
  • 발행인 : 배미키
  • 편집인 : 배미키
  • ENB교육뉴스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인터넷 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20 ENB교육뉴스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enbnews.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