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0:00 (토)
폼페오 "북 비핵화 진전 확신...가장 강력한 제재 가동 중"
폼페오 "북 비핵화 진전 확신...가장 강력한 제재 가동 중"
  • Mickey Bae(해외 총괄 보도국장)
  •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13일 페루 리마에서 네스토르 포폴리시오 페루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13일 페루 리마에서 네스토르 포폴리시오 페루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비핵화를 계속 진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확신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6번이나 직접 비핵화 약속을 했다며, 비핵화 달성을 위해 가장 강력한 제재가 가동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 핵 문제 해결에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And with respect to North Korea, we made real progress in Hanoi. I am confident that the leadership in America will continue to make progress to solve this challenge of the nuclear threat that is posed to the world.”

폼페오 장관은 13일 페루 리마에서 네스토르 포폴리시오 페루 외무장관과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미국은 하노이에서 진정한 진전을 이뤘다”며 “미국의 지도부가 세계에 가해진 핵 위협이라는 도전을 해결하는데 계속해서 진전을 이룰 것이라는 점을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가하고 있는 대북제재를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There remain in place today the world’s strongest sanctions,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which make clear the objective: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 am very confident we’ll continue to move down the path of achieving that outcome.”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제재가 현재 가동되고 있으며,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들은 북한의 비핵화라는 목적을 분명히 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따라서 자신은 미국이 그 결과를 달성하는 길로 계속해서 움직일 것이라는 점을 매우 확신한다고 폼페오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앞서 폼페오 장관은 이날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거듭된 비핵화 약속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Chairman Kim made a commitment. He made the commitment to me personally no fewer than half a dozen times and to President Trump that he wanted to denuclearize. We have work to do, but I am we’ll continue to make progress.”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직접 최소한 6번 비핵화 약속을 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비핵화를 원한다고 했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우리에겐 할 일이 있고, 계속 진전을 이룰 것이라는 점을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미국은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에도 (북한과) 계속 대화하고 있다면서, 추가로 더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하노이에서 우리가 한 일들은 우리가 앞으로 계속해서 나아가는 데 있어 더 나은 위치에 있도록 했다고 확신한다”고 폼페오 장관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입니다.

작성자 : ENB교육뉴스방송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광희동1가 89-1 금호트윈오피스텔 1동 703호
  • 대표전화 : 070-8288-6224
  • 팩스 : 02-6004-62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김유정
  • 총괄보도국 : 총괄보도국장(국내) : 이자연
  • 명칭 : ENB NEWS (교육뉴스방송)
  • 제호 : ENB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96
  • 등록일 : 2017-10-24
  • 발행일 : 2017-10-24
  • 발행인 : 배미키
  • 편집인 : 배미키
  • ENB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인터넷 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 Copyright © 2019 ENB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enbnews.org
ND소프트